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월호 참사 7주기 용인지역 기억 주간 운영

기사승인 2021.04.07  10:25:01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16일까지…영화상영 등 행사

세월호를 기억하는 용인시민모임 회원들은 지난달 29일 백군기 시장(왼쪽에서 세 번째)을 찾아 면담 뒤 용인지역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주간을 시와 함께 운영하기로 했다.

“그 날 이후,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

용인시민들과 용인시가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용인지역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주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해 온 ‘세월호를 기억하는 용인시민모임(아래 시민모임)’은 지난달 29일 백군기 시장을 면담하고, 4월 16일까지 세월호 영화상영 등 시와 함께 용인지역 세월호 기억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시청 전면에 세월호 7주기 관련 대형 현수막 게시는 물론, 시민현수막을 거리에 게시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오는 11일 용인시청 에이스홀에서 ‘당신의 사월’ 영화를 상영하고, 시청 민원실을 비롯해 각 구청 등 공공기관, 도서관 등에 노란리본을 비치할 수 있도록 했다. 시민모임은 10일 용인의 하천길 걷기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시민모임 측은 “시장께서 시청 내 영화 상영이나 노란리본 비치 외에도 지역별 차량행진(10일)을 용인하고, 관련 법령에 준하는 조례 필요성도 공감해주셨다”며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7년이 지나도록 아직 아무것도 해결된 것이 없기 때문에 기억하고, 행동하며, 약속하고, 책임지는 우리들이 되고자 ‘다시 또 세월호’를 외친다”고 전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