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대표 공원 만들고, 활용 방안 높여야” 목소리

기사승인 2020.09.07  09:30:13

공유
default_news_ad1

2035년 공원·녹지기본계획 주민공청회 열려

자료 출처=주민공청회 영상화면 캡쳐

용인시가 2035년까지 지향해야 할 공원녹지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제시하고 장기적인 발전 향 및 중장기 전략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2035년 공원‧녹지 기본계획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용인을 대표하는 공원 필요성과 시민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이 절실하다는 의견을 추가했다. 

용인시 2035년까지 장기미집행 마무리= 용인시가 이날 공개된 2035년 용인시 공원‧녹지 기본계획(안) 핵심은 장기적인 공원 녹지 발전 방향과 향후 용인시 공원녹지 조성 및 사업계획 기준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한국종합기술 윤보훈 본부장이 이날 발표한 2035 용인시 공원‧녹지기본계획수립(안) 주요 골자에는 시대적 변화에 따른 향후 흐름을 담았다. 

우선 포스트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사회적 거리두기와 밀집된 공간 회피 등 생활패턴 변화와 건강 안전 환경에 대한 인식 상승 등을 가미해 공원녹지 역할 증대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를 통해 집 앞 공원 등 일상 여가공간으로서 역할이 증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더해 코로나 우울증과 같은 정신적 질환의 회복 공간으로서 역할 확대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부 내용을 보면 일상생활 속에서 느낄 수 있는 늘푸른 공원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도시녹화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 담겼다. 

이를 위해 현재 85곳 5만9020㎡이던 학교숲을 112곳 21만9820㎡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숲 조성을 위해 담장 개방 및 쉼터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보호수 소공원화도 21곳 1만4500㎡를 조성하겠다는 내용도 있다. 10개 곳 공공쉼터도 조성되며, 한강수계 수변벨트, 도시숲, 생태하천복원 등과 연계사업을 활성화한다는 의지도 담겼다. 

시민 참여를 통해 함께 누리는 공연·여가 도시계획도 있다. 계획에 따르면 시민 참여를 통해 공원 녹지 이용프로그램 운영, 시민참여를 위한 공원관리 파트너쉽 구축 공원녹지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구역기반 관리 시스템 도입 필요성도 언급했다. 

계획에 따르면 이를 사업을 통해 2019년 기준 1인당 9.38㎡인 공원지표를 2035년에는 지속적인 인구 증가에 따라 8.62㎡가 될 것으로 봤다. 이는 법적 최소기준인 6.0㎡보다는 넓지만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지표값인 9㎡보다는 다소 낮다. 하지만 유사공원 기능을 지난 도시숲 등 도시녹화사업을 통해 실제 체감하는 공원녹지면적은 15.62㎡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해 2019년 기준 85곳에 이르는 미집행 공원은 타당성평가를 통한 단계적으로 조성 목표연도인 2035년에는 ‘제로’로 만든다는 포부다. 이외 새롭게 18개 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면적은 108만㎡가 될 것으로 봤다.  

전문가가 바라본 2035년 용인시 공원 모습은

용인시가 주민공청회를 통해 밝힌 이번 계획안에 대해 전문가들은 대체적으로 시대 흐름을 반영했다고 평가하면서도 용인 대표 공원을 조성할 필요성과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원 조성을 주문하기도 했다. 

경기연구원 김한수 연구위원은 “경기도 31개 자치단체가 마련한 공원녹지 기본계획과 비교해 용인시 계획은 짜임새가 있다”라며 “장기미집행 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은 용인시가 공원을 포기하지 않는 도시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긍정평가를 내놨다. 

하지만 김 위원은 “2035년 계획을 15년 전 지침으로 하는 것 같은 모습이다. 1인당 공원녹지 기본율이 계획을 끌고 가는데 이 지표는 일본이 정한 것이다. 정작 일본은 1980년대 버렸다”라며 “공원 접근성 등 굉장히 많은 지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신 트렌드에 조금 못 미치는 부분을 보완해야 2035년 기준 공원 서비스가 높아질 것이라고 본다. 새로운 어떤 지표를 갖고 추진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연 서울대학교 책임연구원은 “일산 호수공원이나 서울 여의도 공원 등 지역을 대표하는 공원이 많지만 용인 대표 공원이 없는게 사실”이라며 “대표공원을 조성하고 만들어가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은 대표 공원 조성을 위해 기흥호수 등 기존 공원 산책로, 수변로 확충 등으로 질적 향상하는 방안, 플랫폼시티, 옛 경찰대 부지,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이용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위원은 또 공원일몰제와 관련해 “용인시는 선제적으로 일몰제와 관련한 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방법에 있어 지속가능성은 걱정된다”라며 “예산 반영 계획을 밝혔지만 일몰제 대상은 향후에도 계속 발생하기 때문에 사업 지속성이 담보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필 KG엔지니어링 부시장은 기본계획 마련에 있어 기본 자료 확보에 대한 한계를 지적했다. 

최 부시장은 “계획안을 위해 현황 조사 분석을 많이 했겠지만 짧은 시간이라 발표는 조금 부족한 것 같다. 처방을 위한 진료가 현황조사다. 그곳에 답이 있다”라며 “정확한 답을 찾는데 현황조사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공원녹지 기본계획은 도시 기본계획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정확성을 맞춰야 한다. 하지만 신갈IC 영덕 1근런공원의 경우 2020년 녹지 네트워크 거점 녹지로 역할 필요성을 인정받아 보존돼야 한다는 제안을 시가 수용했다”라며 “하지만 인근 지구단위 계획이 되면서 택지화됐다. 계획은 계획으로 끝난다는 안타까움이 든다”라며 의견을 냈다. 

이에 전문가들은 용인시가 지속적으로 공원을 조성하고 있지만 정작 유치권(공원을 이용할 수 있는 권역) 내 인구 비율이 낮아 활용도가 낮은데다, 공원이 다양화되지 못해 시민들이 얻을 수 있는 서비스가 한정됐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한편 ‘공원・녹지 기본계획’은 관련법에 따라 10년마다 수립하는 것으로 시는 이날 공청회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접수를 한 최소 인원만 에이스홀에 참석했다. 이어 실시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한 온라인 공청회를 병행해 다양한 시민이 참여토록했다. 영상은 4일까지 유튜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영상 바로보기>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