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시, 택시운수종사자에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키로

기사승인 2020.08.07  16:07:57

공유
default_news_ad1

용인와이페이로 1인당 60만원 지급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용객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운수종사자들에게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한 긴급 생활안정자금이 지원된다.

용인시는 3월 24일부터 신청일까지 용인시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개인 택시운수종사자와 같은 기간 택시법인에 재직 중인 운수종사자 등 2170명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1인당 60만원이며, 지역화폐인 용인와이페이로 지급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격이 되는 택시운수종사자는 10일부터 21일까지 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작성해 소속 법인회사 또는 개인택시조합에 제출하면 된다. 시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자격 확인을 거쳐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원 서식이나 자세한 사항은 용인시 홈페이지 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문의 대중교통과 택수운수팀 031-324-3764)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