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 양지면 기숙학원서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 신고

기사승인 2020.07.27  17:09:38

공유
default_news_ad1

486명 중 73명 복통·설사 등 증상
 

아이클릭아트

용인시는 지난 24일 처인구 양지면의 한 기숙학원에서 식중독 의심 신고가 들어와 단체 식사를 한 486명 전원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처인구보건소에 따르면 해당 학원에선 지난 19일 학생 1명이 고열과 장염 증상이 나타나 용인다보스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후 24일까지 10명이 복통과 설사 등의 증상으로 지역 의료기관 2곳에서 진료를 받았으며, 24일 학원 관계자가 처인구보건소에 집단 식중독 의심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시는 경기도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고 이곳에서 식사를 한 학생과 교직원 등 486명 전원을 대상으로 1차 역학조사를 실시해 73명에 대한 식중독 증상을 확인했다. 시는 증상이 있는 29명과 조리종사자 14명 등 43명에 대한 인체검사와 함께 보존식, 도마, 조리용수 등 45건에 대한 환경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 학원 주방과 시설을 긴급 소독하고, 학생들에게 가열한 식품을 급식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금까지 확인된 유증상자를 모니터링하면서 인체검사 및 환경검체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처인구보건소 정영남 보건정책과장은 “다수의 학생이 숙식을 함께 하는 기숙학원에서 식중독 의심 신고가 들어와 긴급 대응을 하고 있다”라며 “장마철엔 식중독 사고가 잦은 만큼 대규모 급식시설 관계자들의 철저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