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내 산림휴양시설 36곳도 다시 운영에 들어가

기사승인 2020.07.28  09:56:22

공유
default_news_ad1

자연휴양림 16곳, 수목원 20곳 
일부 숙박시설 포함 실내 제외 

 

곤지암 화담숲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휴관 중이었던 경기도내 산림휴양시설이 모두 22일부터 다시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 20일 정부가 공공분야 시설·행사에 대해 방역수준을 준수하면서 운영하도록 하는 내용의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대한 조정방안 시행’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지난 5월 말경부터 휴양림 등의 시설을 휴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 도내 자연휴양림 16곳과 수목원 20곳 등 모두 산림휴양시설 36곳이 점진적으로 운영된다. 도와 시군이 운영 중인 축령산자연휴양림, 물향기수목원 등은 물론, 개인이 운영 중인 청평자연휴양림, 곤지암 화담숲, 아침고요수목원 등도 포함됐다. 
 

황학산 수목원

자연휴양림 내 숙박시설도 정상 운영된다. 다만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지는 점을 감안, 산림휴양시설 내 전시관, 목재문화체험장, 전시온실 등 일부 실내시설은 개방을 보류하기로 했다. 도는 이후 코로나19 감염 확산 추이를 고려해 8월 초 실내시설에 대한 운영 재개를 결정할 방침이다. 

산림휴양시설 이용 희망자는 30초 손 씻기, 두 팔 간격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 5대 수칙과 4대 보조수칙’. 시설별 위생수칙과 행동요령 등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