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시기 초등 긴급돌봄, 취약아동 지원체계 필요”

기사승인 2020.06.28  18:53:32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가족연구원, 이용추이 분석
안전성 확보 위한 과제 제안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초등 긴급돌봄’ 이용현황을 분석, 안정성과 적정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지원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구원은 ‘초등 긴급돌봄 감염병 대응 현황과 과제’ 이슈분석을 통해 초등돌봄교실과 다함께돌봄센터를 중심으로 초등 긴급돌봄 이용 동향과 현장의 어려움을 살펴보고, 코로나19 지속 상황에서 아동돌봄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과제를 제안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개학 연기 이후 지난 3월 2일부터 어린이집, 유치원과 초등학교 휴업기간 중 자녀를 맡길 수 있는 긴급돌봄을 제공해 왔다. 보고서에 따르면 초등 긴급돌봄은 휴교기간이 장기화하면서 이용 인원이 급격히 증가했다. 경기도의 경우 4월 중에는 3월에 실시한 3차 수요조사 인원의 2배에 해당하는 2만7758명이 초등돌봄교실 긴급돌봄을 이용하고 있다.

용인시를 비롯한 도내 20개 시·군에 총 36곳이 설치된 다함께돌봄센터의 경우 4월 기준 874명(모집 중인 한 곳 제외, 총 정원 대비 88%)이 긴급돌봄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초등 긴급돌봄 현장은 제한된 인력으로 전체 시설에 대한 방역소독과 돌봄을 병행하기에 부담이 크고, 이용 아동이 증가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감염병 예방관리에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초등돌봄시설에 대해 △교육지원청과 지자체 차원의 보건 및 방역 전문인력 지원 등 방역지원 확대 △긴급돌봄 초기부터 이용 우선순위 적용 △자가격리 또는 확진자 가정 자녀의 돌봄서비스 등 취약아동을 위한 지원체계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미정 연구위원은 “초등돌봄 공급량이 수요에 비해 부족하고 저녁돌봄까지 지원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인력이 확보돼 있지 못하기 때문에 긴급돌봄 초기부터 이용대상의 우선순위를 적용해 안정성과 적정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