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 처인구 농가 2곳 로컬푸드 카페 운영 시작

기사승인 2020.01.22  09:55:26

공유
default_news_ad1

용인시 지원 디저트 메뉴 개발
 

처인구 백암면 가좌리 석실방앗간 카페 내부 모습.

처인구 내 농가 2곳이 용인시 지원으로 로컬푸드로 만든 디저트 등을 판매하는 카페로 탈바꿈했다. 지난해 11월 문을 연 처인구 양지면 대대리 마구간이라는 뜻을 가진 ‘STABLE95-1’과 12월에 문을 연 백암면 가좌리 ‘석실방앗간’이다.

시는 해당 농가에 로컬푸드를 활용해 다양한 메뉴를 개발하고 소득을 올리는 ‘농가형 곁두리 시범사업’을 진행해 1억6000만원(도비 포함)을 지원했다. 또 각 농가가 특성을 살린 이야기와 디저트 메뉴 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상담하고, 공간을 새단장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STABLE95-1는 조랑말 체험농장을 운영하던 농가 특성에 맞춰 마구간을 콘셉트로 카페를 만들었다. 실내·외에 말 관련 다양한 조형물을 설치했고, 당근주스 등 말 먹이가 연상되는 디저트를 판매한다. 아이가 있는 가족 단위 방문객이 조랑말을 체험하며 사진을 찍고 다양한 디저트를 맛볼 수 있도록 했다. 비수기인 겨울철에는 주말에만 영업한다.

석실방앗간은 벼농사를 짓는 농가 특성을 살려 직접 농사 지은 쌀로 만든 떡, 수제 과일청 음료 등을 판매한다. 계절에 따라 인근 농가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사거나 텃밭에서 가꾼 농산물로 만든 묵밥, 단호박 스프 등의 건강식도 선보인다. 60년 넘은 방앗간 건물을 꾸민 이 카페는 외관을 최대한 보존하고, 내부는 새로 단장해 감성 넘치는 공간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