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 이후가 더 중요하다

기사승인 2020.01.02  12:01:35

공유
default_news_ad1
함승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으로 내년 1월 13일 첫 민간인 용인시 체육회장 선거가 치러진다. 이번 선거는 자치단체장이 도맡아온 체육회장을 민간이 맡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무엇보다 체육회를 정치로부터 독립시켜 자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게 법의 취지라는 점을 감안하면 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에 대한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초대 민선 체육회장 출마 예정자들이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깊이 새겨야 하는 대목이다.

그러나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 전·현직 시장의 대리전이니, 민주당과 한국당의 정치인들이 선거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다느니 하는 소문이다. 출마 의지를 밝힌 후보들은 본인 의지와 관계 없이 이같은 소문이 퍼지는 데 대해 적극적으로 부인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체육회와 용인체육의 앞날을 위해서라도 그저 극소수 정치인이나 호사가들이 근거 없이 만들어낸 ‘풍문’이길 바란다. 

소문으로 떠도는 체육회장 선거를 둘러싼 정치적 개입을 얘기하려는 것은 아니다. 초대 민선체육회장이 깊이 고민해야 할 몇 가지에 대해 얘기해보고자 한다. 먼저 조직을 정밀하게 진단해 합리적이고 전문성을 갖춘 조직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 조직과 인력은 적정한지, 53개 종목단체와 읍면동체육회를 지원할 수 있는 전문성과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 꼼꼼히 따져야 한다. 전문성이 떨어진다면 전문가를 양성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만들고, 직무역량을 강화해 지원조직으로서 면모를 갖춰야 한다.

두 번째는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재원확보 방안과 시에 의존적인 재정 지원을 줄이고, 자주재원을 마련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기틀을 다져야 한다는 것이다. 예산의 많고 적음을 떠나 민선 체육회 전환 이후 용인시체육회에 대한 예산 지원이 지금처럼 계속 이뤄질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적지 않다.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서는 시와 원활한 협력과 소통을 통해 급격한 예산 감소나 지원이 줄어들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이와 함께 자립률을 높일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해 시 의존도를 점차 낮출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것이 필요하다. 보조금이 약이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과잉 영양공급이 오히려 몸을 해치듯, 지나친 시비 의존성은 자생해야 할 기관과 단체의 정체성을 망가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세 번째는 시의 예산 지원이건, 자주재원 확보를 위한 사업이건, 민선 체육회 출범에 따른 제도 정비를 시급히 서둘러야 한다. 용인시체육회는 과거에도 현재도 임의단체다. 따라서 시와 협의해 예산지원 근거에 대한 조례를 시급시 마련하고, 수익사업을 할 수 있도록 법인화해 비공식 경로가 아닌 정당하고 투명하게 용인시 체육시설을 관리, 운영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이와 함께 체육회 규정을 손질해 직능 및 업무분장을 명확히 하고, 특정인이나 부서에 기능과 권한이 치우치고 있지 않은지 등에 대해서도 점검할 필요가 있다. 체육계 스스로 독립성을 강화하면서 시와 파트너십을 유지한 채 시가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 구조를 스스로 만들어가야 한다.

아무쪼록 출마 예정자들이나 초대 민선 체육회장은 선거 과정에서나, 선거 이후 정치권이 체육회 운영이나 인사에 개입할 수 없도록 여지를 차단해주길 바란다. 무엇보다 선거로 체육계가 분열하거나 갈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용인시 체육이 한 단계 발전하는 첫걸음일 것이다. 용인시 첫 민선 체육회 출마 예정자들의 공명정대하고 깨끗한 선거를 기대한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