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정 교육감과 함께 용인서 꿈의학교 활성화 위한 간담회 열려

기사승인 2019.10.06  12:40:14

공유
default_news_ad1

백군기 용인시장 “학교·체육관 활용방안 논의”

용인시와 경기도교육청이 25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용인지역 꿈의학교 활성화 간담회를 열었다. 백군기 시장은 이 자리에서 “관내 꿈의학교 학생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교육청이 운영하는 꿈의학교는 학교 안팎의 학생들이 다양한 꿈을 실현하기 위해 스스로 참여·기획·운영하는 마을공동체 교육활동이다. 용인지역엔 총 153곳의 꿈의학교가 운영 중에 있다. 
이날 간담회는 꿈의학교 운영주체들의 모임인 용인꿈넷 주관으로 꿈의학교 교육과정 성과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운영자와 학생들의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꿈의학교 관계자, 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백군기 시장과 이재정 교육감이 참가자들과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청소년들의 창의적 체험을 어떻게 지원할 계획인지 묻는 질문에 백 시장은 “꿈의학교는 마을단위로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인 만큼 마을지도자와 학생들의 주체적인 역할이 중요하다”며 “학교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요청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청소년 예술제를 통해 예체능 인재들의 재능을 발휘하는 장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남사·백암 지역 등엔 셔틀버스를 지원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학생들이 꿈을 키워갈 공간이 부족하다는 의견에 백 시장은 “폐교한 기흥중학교 터나 시청사, 각 구별 청소년문화의집, 주민자치센터 등 가능한 시 자원을 활용해 활동공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꿈의학교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학습동기를 찾고 성장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꿈의학교에서 아이들이 마음껏 상상하고 도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이어 도시농부꿈의학교, 청톡꿈의학교, 마을놀이터꿈의학교 등 각 구별 학교 운영자가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운영상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